편안하게 즐기는 토토먹튀폴리스

토토먹튀폴리스

안녕하세요 여러분께 시몬스침대처럼 편안 하게 즐기수있게 먹튀없는 토토먹튀폴리스 입니다. 여러분은 토토를 이용함에있어 먹튀걱정이 많으 실텐데 과연 1세대 먹튀폴리스가 검증한 안전검증업체는 장윤정의 돌침대보다 편안한 시몬스침대입니다. 별이 5개보다 별이 10개되야 검증업체를 사용할수있죠. 자 먹튀없는 토토 먹튀폴리스에서 즐겨 보실까요?

토토먹튀폴리스

토토먹튀폴리스 사용하고 가족여행이야기

안녕하세요. 몇 년전 부터인가 해외여행에 푹빠져서 갈수만 있다면 무조건 떠나는 40대 여행가족입니다.결혼기념 태국여행을 준비하며 알게된 여기 태사랑 카페는 정말 보기 드믄 정이 넘치는 카페였습니다.이번 태국여행에서 수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혹시 태국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제가 카페에서받은 도움을 다시 돌려드리고자 이렇게 짧은 글솜씨로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일단 일정은 방콕 도착 – 카오산로드 근처에서 2박 – 뜨랑으로 이동 – 뜨랑타운에서 1박 – 꼬묵 이동 – 꼬묵에서 3박 – 다시 방콕으로 이동 – 방콕 아속에서 6박으로 총 12박 13일 일정이였습니다.

비행기는 모두 에어아시아였구요. 항공권 가격은 인천-방콕 왕복이 3인 82만원, 방콕-뜨랑이 17만원정도였습니다.숙박비는 12박을 합쳐서 103만원, 경비는 투어예약비용과 선물구입등 모든 경비 합쳐서 170만원정도 들어서총 경비는 372만원정도 소요되었습니다. 3인 12박에 1인비용이 124만원정도이니 이정도 가격이면 그리 크게 소요된건 아닌것 같습니다.^^이번 여행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지옥에서 보낸 행복한 휴가라 할 수 있겠네요. 행복했습니다. 즐거웠구요. 하지만매번 해외여행에서 저를 가장 두렵게 하는 건 아내의 컨디션입니다. 여행을 1에서 10까지 모두 제가 준비하다 보니예정된 계획이 틀어지거나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여지없이 아내는 불같이 화를 냅니다. 가끔 그럴거면 왜 데려가냐혼자 다녀오라고 하지만 안됩니다. 안데려가면 못가거든요.

그러니깐 데려가야해요. 여행은 좋아하는데항상 제 준비가 기대에 못미치다 보니 여행 중 아내는 항상 화가 나있어요. 그래서 더욱더 준비를 철저히 합니다.어느정도냐면 태국에 처음 가는데 길을 훤히 알아요. 구글어스로 길을 훤히 외워서 길을 잃거나 목적지를 한번에 찾아내야합니다. 전 평생 기억력이 나쁘다고 생각해왔는데 해외여행다니면서 치매가 치료되는 기분이었네요.더구나 결혼10주년이다보니 더욱더 신경써서 준비했습니다. 계획은 완벽했으나 현실은…아무튼 그렇게 무거운 마음으로 행복하게 출발했습니다. 에어아시아 항공권을 예약하면서 가장 고민이 되었던 점은자리를 돈을 주고 구매하느냐 아니면 자동배정을 선택하느냐입니다. 코타키나발루갈때는 14일전에 체크인하면서자리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태국은 정확히는 기억이 안나지만(참고로 다녀온 시기가 1월 10일부터 23일까지였습니다.)체크인 가능기간이 훨씬 짧아서 더욱 걱정은 커졌습니다. 혹시라도 함께 앉지 못할까봐…

토토먹튀폴리스

먹튀없이 수익보고 행복한 가족여행!!

다행히 3자리를 나란히앉아갈 수 있게 해줘서 마음을 한 시름 놓을 수 있었네요.이제 두번째는 에어아시아가 워낙 연착이 많이 되는 항공사라 너무 늦게 출발할까봐 걱정했는데 다행히예정된 시간보다 10정도밖에 안늦어서 이것도 크게 문제가 안되었습니다.다만 비행시간안에 저녁시간이 포함되어 미리 기내식을 신청했는데 에어아시아 기내식이 워낙 맛이…그래도 출발전에 맛난걸 많이 먹게해서 리스크를 최소화 시켜서 맛없는 기내식도 무사히 넘어갔네요.혹시 식사시간에 겹치면 기내식 드시지마시고 차라리 신라면 주문해서 드세요.5시간40분정도 후에 도착해보니 태국시간으로 9시 조금 전이네요.

다행인지 모르겠으나 생각보다입국 심사가 빨리 진행되었고, 짐도 빨리 찾았어요. 웬지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습니다.우리 숙소는 민주탑 근처의 딘소몬이란 호텔인데 2틀 머물고 갈 호텔이라 가격도 저렴하고 아기자기한것이나쁘지 않았습니다. 아내의 컨디션이 나쁘면 택시를 타고 갈 생각이었는데 워낙 순조롭게 진행되어용기를 내어 A4버스를 타자고 했습니다. 아내도 동의해주어서 버스 정류장에 갔더니 버스가 바로 왔네요.처음 태국에 왔는데 마치 몇 번 온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버스를 탔고, 유튜브를 보면서 예습한대로버스비받는 분께 돈을 내면서 민주탑 사진을 보여주니 기사한테 쏼라쏼라 하며 얘기해 주더군요.그리고는 우리를 보면 걱정하지말라는 제스처를 취했습니다. 첫인상이 매우 좋네요.그렇게 버스를 타고 50분정도인가 이동하니 저 멀리 민주탑이 보입니다.

민주탑 이전에 비슷한 탑하나가 있는데헷갈리시면 안되요. 저는 헷갈려서 내릴준비를 하니 버스 안내하시는 분이 저에게 진정하라는 제스처를 하네요.그리고는 황금색 사원이 있는 정류장에서 우릴 내려주었습니다. 사실 저 멀리 민주탑이 보였는데 왜 여기내려주나당황했지만 아내가 있어 마치 원래 그런것 처럼 땡큐하고 자연스럽게 내려서 딘소몬 호텔로 걸었습니다.처음와본곳이나 워낙 주변을 구글지도로 수없이 확인해서인지 마치 몇 번 와본것 처럼 목적지를 찾아갔네요.아내도 원래 여기서 내리나보다 하고 생각했는지 별말없이 저를 따라왔습니다. 한 밤중이고 인적이 드물어서조금 걱정되었지만 사실 그리 위험하다는 생각은 전혀 안들었습니다.그렇게 첫날 숙소에 성공적으로 도착했고, 아내도 그리 나쁘지 않은 듯 보여 속으로 너무 다행이다 생각했습니다

.숙소도 나름 깔끔했고, 혹시 배드버그나 모기가 많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생긴건 온갖 벌레로 가득하게 생겼으나..)희안하게 벌레를 한마리도 못보았네요. 숙소가 비록 낡기는 했으나 뭐 지내기에는 큰 불편함이 없고, 이틀 머물곳이라아내도 크게 싫어하는 눈치는 아니였습니다. 팁을 하나 드리자면 동남아시아로 여행을 갈때 저는 항상 전자모기향을들고다니는데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전자모기향이 효과가 가장 좋은것 같습니다. 모기가 있어도 전자모기향을켜두면 모기가 힘이 없어서 물지를 못하네요. 저는 어딜가나 항상 모기가 제피를 좋아해서 마구 물리는 편인데전자모기향을 사용한 이후 동남아시아에서 한번도 숙소에서 모기에 물린적이 없었습니다.걱정한 것에 비해 성공적으로 방콕의 첫날을 무사히 보낼 수 있었습니다.

Navigation